사이먼 래틀의 “심야” 음악회와 새로운 걸작

음악계에서 돈키호테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무거운 해석을 통해 알려져 있다. 사이먼 래틀과 함께하는 이번 “심야” 음악회는 마누엘 데 파야의 유머와 스페인 색채가 뚜렷한 오페라 <페드로 주인의 인형극>을 선보인다. 클로드 드뷔시와 벳시 졸라스의 실내악곡들도 연주하는데, 이 곡들은 “슬픈 표정의 기사들” 이야기처럼 달콤 씁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마테 쉬치

주제프 미켈 라몬

플로리안 호프만

질비아 슈바르츠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