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얼 하딩과 제럴드 핀리의 슈베르트와 슈트라우스

2018년 3월 음악회는 “리믹스”라는 아이디어가 이미 지난 세기에 매혹적인 결과를 낳았음을 보여준다. 베를리오즈, 브람스, 레거의 관현악 편곡으로 극적인 효과가 더해진 프란츠 슈베르트의 가곡들을 들을 수 있다. 독창자로 나선 베이스바리톤 제럴드 핀리의 청동빛이 감도는 음성이 인상적이다. 대니얼 하딩은 그 밖에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강렬한 <알프스 교향곡>도 지휘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대니얼 하딩

제럴드 핀리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