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야나체크 <교활한 작은 암여우>

공주도, 기사도 없다. 아니, 야나체크 오페라 <교활한 작은 암여우>의 주인공은 숲 속 동물 하나다. 게다가 이 오페라는 동화적 느낌의 음악, 시정, 유머 덕에 아주 독창적인 음악극이다. 사이먼 래틀은 스타 연출가 피터 셀라스와 함께 이 작품을 선보였고, “야나체크의 음악을 삶과 죽음의 영원한 순환을 위한 찬가로서 당당히 울려 퍼지게 했다.“ (남독일 신문)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제럴드 핀리

앙겔라 데노케

루시 크로

피터 셀라스

© 2017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