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자비에르 로트와 타베아 치머만

파울 힌데미트는 타베아 치머만이 특별한 애착을 품고 있는 작곡가다. 그러니 치머만이 2020/21 시즌의 상주 예술가로서 힌데미트의 비올라 협주곡 <백조 고기를 굽는 사나이>를 선택했다고 해서 놀랄 필요는 없다. 이 독특한 곡명은 3악장 선율의 바탕이 된 독일 민요 덕분이다. 한편 벨러 버르토크 역시 민속 음악에서 영감을 얻어 디베르티멘토를 작곡했다. 그의 작품에서는 루마니아와 헝가리 춤곡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프랑수아 자비에르 로트가 이끄는 이번 음악회의 첫 곡은 가볍게 들어넘길 수 없는 빈 고전주의 스타일이 묻어나는 카를 필리프 에마누엘 바흐의 교향곡 1번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프랑수아 자비에르 로트

타베아 치머만

© 202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