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보 예르비의 베토벤과 신작 초연

<에로이카>에서 베토벤은 자신의 전투성을 과감하게 드러냈다. 이 음악이 지닌 신중하고도 춤곡 같은 특성을 끄집어 내기에 이상적인 지휘자는 파보 예르비다. 반면 호소카와 토시오는 암시적이고 신비로운 음악을 통해 전혀 다른 음향 세계를 펼쳐 보인다. 베를린 필하모닉의 제1악장 카시모토 다이신이 그의 바이올린 협주곡 초연자로 나선다.

베를린 필하모닉

파보 예르비

카시모토 다이신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