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실내악과 피아노치는 사이먼 래틀의 “심야” 음악회

이번 “심야” 음악회의 프랑스 실내악곡 두 작품은 존재론적 위기를 드러내지만, 그 와중에도 우아함을 포기하지는 않는다. 올리비에 메시앙은 1940/1941년 독일의 한 전쟁 포로수용소에서 매일 죽음을 눈 앞에 경험하며 <시간의 종말을 위한 사중주>를 썼다. 반면 클로드 드뷔시는 1917년 심하게 아픈 가운데 바이올린 소나타를 작곡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이 피아노 앞에 앉은 사이먼 래틀 경과 함께 연주한다.

사이먼 래틀 경

카시모토 다이신

루트비히 크반트

벤첼 푹스

© 2017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