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실내악과 피아노치는 사이먼 래틀의 “심야” 음악회

2017년12월9일
Late Night at the Philharmonie

사이먼 래틀 경, 카시모토 다이신, 루트비히 크반트, 벤첼 푹스

  • 클로드 드뷔시
    바이올린 소나타 (15 분)

    사이먼 래틀 경 피아노, 카시모토 다이신 바이올린

  • 올리비에 메시앙
    <시간의 종말을 위한 사중주> (54 분)

    사이먼 래틀 경 피아노, 카시모토 다이신 바이올린, 루트비히 크반트 첼로, 벤첼 푹스 클라리넷

이번 “심야” 음악회의 프랑스 실내악곡 두 작품은 존재론적 위기를 드러내지만, 그 와중에도 우아함을 포기하지는 않는다. 올리비에 메시앙은 1940/1941년 독일의 한 전쟁 포로수용소에서 매일 죽음을 눈 앞에 경험하며 <시간의 종말을 위한 사중주>를 썼다. 반면 클로드 드뷔시는 1917년 심하게 아픈 가운데 바이올린 소나타를 작곡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이 피아노 앞에 앉은 사이먼 래틀 경과 함께 연주한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