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반 피셔의 말러 교향곡 1번

이반 피셔는 “말러 교향곡 1번이 대단히 친근하게 느껴진다.”라고 했다. “이 작품에서 내가 말러의 시민적, 유대적 배경을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일 텐데, 나 역시 그와 같은 배경을 지녔다.” 이외에도 피셔는 말러와 동시대 작곡가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음악도 지휘하는데, <장미의 기사> 중 왈츠 접속곡과 베를린 필하모닉의 클라리넷 수석 벤첼 푹스, 바순 수석 슈테판 슈바이게르트가 함께 연주하는 이중 소협주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이반 피셔

벤첼 푹스

슈테판 슈바이게르트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