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프 하트만 초상

크리스토프 하트만은 베를린 필하모닉과 함께 연주하는 것이 늘 자신의 “꿈“이었다고 말했다. 1992년, 그는 오보이스트 자리를 얻으면서 그 꿈이 이루어졌다. 바이에른주 란즈베르크 출신의 하트만은 이번 <베를린 필하모닉 연주자들> 시리즈의 중심에 있다. 피아노 교육을 시작으로 13세에 오보에를 배우기 시작했다. 영상에서 하트만이 자신의 악기를 파리에서 공급받는 것과 마우스피스의 손수 제작, 그리고 악기의 특별한 표현방법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우리는 지극히 슬프면서 아름다운 멜로디를 연주할 수 있다.” 또한 브람스, 바르톡과 바흐의 작품도 접할 수 있다.

감독 : 트로벤 야콥센 (2019)

크리스토프 하르트만

줄거리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