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프 하트만 초상

트로벤 야콥센 영화

크리스토프 하르트만

9 분

크리스토프 하트만은 베를린 필하모닉과 함께 연주하는 것이 늘 자신의 “꿈“이었다고 말했다. 1992년, 그는 오보이스트 자리를 얻으면서 그 꿈이 이루어졌다. 바이에른주 란즈베르크 출신의 하트만은 이번 <베를린 필하모닉 연주자들> 시리즈의 중심에 있다. 피아노 교육을 시작으로 13세에 오보에를 배우기 시작했다. 영상에서 하트만이 자신의 악기를 파리에서 공급받는 것과 마우스피스의 손수 제작, 그리고 악기의 특별한 표현방법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우리는 지극히 슬프면서 아름다운 멜로디를 연주할 수 있다.” 또한 브람스, 바르톡과 바흐의 작품도 접할 수 있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