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킹 댑스의 사이먼 래틀 경과 피터 셀라스 인터뷰

콘서트 형식으로 꾸민 바흐의 <요한 수난곡>은 베를린 필하모닉 래틀 시대의 최고 절정에 해당한다. 지휘자 사이먼 래틀과 연출가 피터 셀라스는 2014년 2월 음악회가 끝난 뒤에 텔레비전 프로듀서 앤디 킹 댑스와 대담을 나누었다.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