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4일까지 12개월 티켓 조기예매 10%할인 혜택
인터뷰
2011년10월29일

올라프 빌헤머의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 인터뷰 (17 분)

2011년 10월 베토벤의 밤은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가 베를린 필하모닉에서 행한 마지막 초청 연주였다. 이로써 1991년부터 시작된 너무나 행복하고 풍요로웠던 공동작업은 끝이 났다. 이번에 연주한 교향곡 5번의 통쾌한 해석에서는 변함 없는 생동감이 느껴졌다. 이를 두고 사이먼 래틀은 “화산이 분출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