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포트 슈트로일리의 안나 프로하스카 인터뷰

소프라노 안나 프로하스카와 필하모닉의 바이올린 주자 크리스토프 슈트로일리는 “바흐는 신이다!”라는 의견에 동의한다. 두 사람은 2022년 5월 심야 음악회를 앞두고 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