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프 보넨의 대니얼 하딩과 앤드루 스테이플스 인터뷰

테너 앤드루 스테이플스가 보기에 랠프 본 윌리엄스의 <웬로크의 벼랑>은 "피시 앤 칩스처럼 지극히 영국적이다." 작곡가와 동향인인 그는 이 사실을 분명히 알았다. 여기에서 스테이플스는 대니얼 하딩, 베를린 필하모닉의 바이올린 주자 필리프 보넨과 이 연가곡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