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프 보넨의 대니얼 하딩 인터뷰

비행사 조종사가 제2의 직업인 지휘자 대니얼 하딩은 이미 많은 아름다운 일출 장면을 경험했다. 그러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첫머리에서 묘사된 일출은 그에게 지금까지도 잊히지 않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서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바이올린 주자 필리프 보넨과 이 교향시의 철학적 내용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