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작곡가

오페라, 발레, 교향곡, 독주 협주곡 등 광범위한 작품 목록을 남긴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는 자서전을 통해 자기 작곡에서의 다섯 가지 기본 요소를 언급했다. 고전적, 현대적, 동적 혹은 토카타적, 서정적, 해학적 요소가 그것이다. 그러나 이런 방향이 변화하는 삶의 단계와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의 작품 전체에서는 모든 형식과 장르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스타일이 끊임없이 교차하고 있다. 그것이 프로코피예프의 모든 작품을 관통하는 핵심적인 특징이다.

1891생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는 이미 10대 때부터 상트페테르부르크 콘서바토리의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 아나톨리 랴도프, 알렉산더 체레프닌에게서 작곡과 피아노를 공부했다. 1913년 파블롭스크에서 기교가 뛰어난 피아노 협주곡 2번의 초연이 시끌벅적하게 치러졌고, 그 이후 그는 아방가르드 진영에서는 환영받았지만, 보수주의 진영에서는 러시아 음악계의 ‘악동’이라 여겨졌다. 프로코피예프는 10월 혁명 이후 러시아를 떠났고 1918년 9월~1922년 2월까지 미국에 머물며 작곡가와 비르투오소로서 국제적인 경력을 쌓았다. 프로코피예프는 독일 바이에른의 에탈에 잠시 머물다가 1923년에 파리로 갔다. 그 뒤로 근 10년간 프랑스와 소련을 오가며 지내다가 고향으로 완전히 돌아갔다. 이 결정은 물질적인 어려움 때문이 아닌 자유의지에 의한 것이었고, 훗날 그의 아들 스뱌토슬라프가 말한 것처럼, “러시아를 향한 그리움” 때문이었다. 전쟁 시기에 그는 훈장과 여러 스탈린상을 받고 많은 초연을 치르며 최고의 영광을 누렸고 소련 예술가로서 입지를 탄탄히 굳혔다. 1948년 2월, 다른 예술가 동료들처럼 그에게도 “해로운 형식주의와 세계주의 경향”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는데, 그의 작품들이 냉전 초기에 서방에서 연주되었기 때문이다. 그 무렵 그는 이미 모스크바 근처 니콜리나 코라의 시골집에서 조용히 지내고 있었다. 프로코피예프는 1953년 3월 5일 이오시프 스탈린과 같은 날에 세상을 떠났다.

다음 라이브 공연

공연

29개 모두 보기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