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와 비킹구르 올라프손

존 애덤스는 자신의 피아노 협주곡 <악마가 좋은 소리를 다 가져야 할까?>를 “펑키한 죽음의 춤”이라고 지칭했다. 피아니스트 비킹구르 올라프손이 에너지 넘치는 이 곡을 자신의 베를린 필하모닉 데뷔곡으로 선택했다. 런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의 지휘자 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가 그와 호흡을 맞춘다. 이 협주곡 이외에 상주 작곡가 에사 페카 살로넨의 <헬릭스>와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교향곡 5번도 연주된다.

베를린 필하모닉

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

비킹구르 올라프손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