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상임지휘자 (1956-1989)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은 빌헬름 푸르트벵글러의 주관적 표현력과 아르투어 토스카니니의 엄격한 객관성을 결합하고자 했다. 그런 그의 예술적 콘셉트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달리 표현하자면, 지휘자 카라얀의 특성은 화려한 음향과 투명한 음향, 음조의 아름다움과 정확한 아티큘레이션 같은 대립 속에서 균형을 잃지 않는 것이다. 그는 20세기 음악계에서 독보적인 존재였다.

“경제 기적을 일으킨 천재“라는 아도르노의 언급은 여러 가지 면에서 부인하기 어렵다. 대놓고 부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 수백 만장 팔려나간 그의 음반, 음향기술 발전에 기여한 그의 공로로 이미 입증되었다. 카라얀은 매체에 힘입어 사회 곳곳을 파고들었지만, 대작을 대하는 그의 태도는 겸손했고 울름과 아헨을 비롯한 여러 오페라 극장을 거치며 카펠마이스터 훈련도 철저하게 받았다. 게다가 그는 베토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바그너에게 각별한 애정이 있으면서도 오페라와 음악회 지휘자로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그가 녹음한 프랑스 현대음악과 제2 빈 악파의 주요 작품은 지금까지도 귀감이 되고 있다. 카라얀은 베를린 필하모닉 상임지휘자로서도 유례없는 성공을 거두었다. 대표적인 성과로는 잘츠부르크 부활절 축제의 설립, 그의 생각에 따라 한스 샤로운이 설계한 필하모니의 건축과 개관을 꼽을 수 있다. 말년에 접어들면서 오케스트라와의 갈등은 점점 심해졌고, 결국 그가 세상을 떠나기 불과 몇 달 전에 계약은 해지되었다. 그래도 30년 이상 이어온 베를린 필하모닉과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의 예술적 동맹은 비할 데 없이 생산적이었고, 지금까지도 영향을 끼칠 만큼 역사적으로도 중요했다.

공연

20개 모두 보기

영상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