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롬스’ 무대에 오른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카리타 마틸라

2010년9월4일
런던 로열 앨버트 홀에서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카리타 마틸라

  • 리하르트 바그너
    <파르지팔> 1막 전주곡 (19 분)

  •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네 개의 마지막 노래> (31 분)

    카리타 마틸라 소프라노

  • 아널드 쇤베르크
    다섯 개의 관현악곡 op. 16 (1909년의 대규모 관현악을 위한 원본) (25 분)

  • 안톤 베베른
    관현악을 위한 여섯 곡 op. 6b (1928년 축약판) (12 분)

  • 알반 베르크
    세 개의 관현악곡 op.6 (1929년 판본) (23 분)

  • 무료

    인터뷰
    짧은 다큐멘터리: “쇤베르크와 그의 무리” (18 분)

“영국인이 사랑하는 음악의 아들이 자신이 속한 곳으로 돌아왔다.” 2010년 런던 로열 앨버트 홀의 ‘프롬스’ 무대에 선 사이먼 래틀과 베를린 필하모닉의 음악회들에 대한 '인디펜던트'의 평이다. 이들이 선보인 매력적인 프로그램은 후기 낭만주의의 황홀한 음향에서 쇤베르크 악파의 미래를 향한 표현성까지 다양하다. 슈트라우스의 <네 개의 마지막 노래>에서는 카리타 마틸라가 독창자로 나선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