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모차르트와 브루크너

베르나르트 하이팅크가 브루크너를 지휘하는 순간은 이 작곡가의 팬들에게는 언제나 마법 같은 시간이다. 이번 음악회 프로그램에는 브루크너가 세상과 작별하고 “사랑하는 신께” 헌정한 교향곡 9번이 들어 있다. 모차르트의 부드러우면서 우울한 피아노 협주곡 KV 503에서는 틸 펠너가 협연자로 데뷔한다. 그는 예리하고 정확한 음조만큼이나 피아노로 자유롭게 노래할 수 있는 연주자다.

베를린 필하모닉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틸 펠너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