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베토벤과 바그너

베토벤 <에로이카>의 영웅적 기백은 종종 과한 위압감으로 표현되곤 한다. 그에 반해 2012년 10월 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해석에서는 내면적 평온과 자신감에서 비롯된 다른 에너지가 압도한다. 음악회 전반부에서는 리하르트 바그너의 상이한 두 측면을 접하게 되는데, <지크프리트 목가>에서는 꿈꾸는 듯한 무아지경을, <베젠동크 가곡>에서는 불안하면서도 열정에 찬 모습을 들을 수 있다. 독창자는 후지무라 미호코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후지무라 미호코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