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스 넬슨스의 바그너와 브루크너

안드리스 넬슨스는 적어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무대에 등장한 이후로 리하르트 바그너의 탁월한 해석자로 꼽힌다. 이번 음악회에서 그는 베를린 필하모닉 청중에게 <파르지팔>에 나오는 전주곡과 “성 금요일의 마법”을 들려 준다. 그에 이어 안톤 브루크너가 “깊은 경외심으로” 바그너에게 헌정한 교향곡 3번도 연주한다. 이 곡에서 처음으로 오르간에서 영감을 받은 브루크너 고유의 음향이 풍성하게 펼쳐진다.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리스 넬슨스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