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스 넬슨스와 마티아스 괴르네의 차이콥스키와 말러 작품 연주

교향곡 5번에서 표토르 차이콥스키는 고백하듯이, 웅장한 제스처로 자신의 심리를 극적으로 묘사한다. 안드리스 넬슨스는 이 음악의 정서적, 음향적 힘을 충분히 만끽하며 연주한다. 반면 구스타프 말러의 <소년의 신기한 뿔피리> 노래에서는 이를 매력적으로 대비시킨다. 여기에도 끔찍한 심연은 존재하지만, 소박한 민요풍의 음조로 잠재의식 하에서 구현되고 있다. 독창자는 탁월한 가곡 연주자인 마티아스 괴르네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리스 넬슨스

마티아스 괴르네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