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타보 두다멜의 드보르자크 교향곡 <신세계에서>

안토닌 드보르자크가 뉴욕에서 쓴 교향곡 9번은 다채롭고 그리움이 가득하며 이국적인 느낌도 난다. 미국에서 받은 인상을 교향악적 음악에 독창적으로 잘 버무린 곡이다. 게다가 구스타보 두다멜은 이와 흥미진진한 대조를 이루는 존 애덤스의 <시티 누아르>도 지휘한다. 이 곡에서도 스타일의 환상적인 혼합이 돋보이는데, 여기서는 1940-50년대 클래식 음악과 재즈가 결합된다.

베를린 필하모닉

구스타보 두다멜

티머시 매컬리스터

© 2017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