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스 넬슨스가 지휘하는 화려한 20세기 작품들

2011년9월11일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리스 넬슨스

얀 슐리히테, 가보르 타르쾨비

  • 한스 피츠너
    오페라 <팔레스트리나> 2막 전주곡 (7 분)

  • 하인리히 카민스키
    <도리아 음악> (30 분)

  • 볼프강 림
    <마르시아스>, 타악기 포함한 트럼펫과 관현악을 위한 랩소디 (두 번째 버전) (21 분)

    얀 슐리히테 타악기, 가보르 타르쾨비 트럼펫

  •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오페라 <장미의 기사> 모음곡 (28 분)

  • 무료

    인터뷰
    헬게 그뤼네발트 박사의 빈리히 호프 박사 인터뷰 (16 분)

이번 프로그램에서 안드리스 넬슨스는 과거의 음악을 창조적이고 독창적으로 재해석해 낸 20세기 초 작곡가들을 소개한다. 한스 피츠너의 <팔레스트리나> 서곡은 그레고리오 성가를, 하인리히 카민스키의 <도리아 음악>은 바로크 음악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장미의 기사>는 빈 왈츠를 되살려 낸다. 이와 대조적으로 볼프강 림의 <마르시아스>는 일관되게 현대적이면서 풍부한 울림을 들려준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