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안드레아스 부샤츠의 “심야” 음악회

사이먼 래틀이 이끄는 이번 “심야” 음악회에서는 음악과 언어의 유희가 매력적으로 결합된다. 죄르지 리게티의 <아방뛰르>에서는 세 명의 가수가 헐떡거리고 흐느끼고 중얼거리며 인간의 가능한 모든 감정을 표현한다. 그에 반해 진은숙의 <말의 유희>는 문자에 기반한다. 하지만 그것은 너무나 낯설게 바뀌어 수수께끼 같은 예술 언어로 탄생한다. 멋진 밤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사라 선

안드레아스 부샤츠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