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고 메츠마허와 피에르 로랑 에마르가 함께한 아메리카의 밤

이번 음악회에서 잉고 메츠마허는 미국 음악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준다. 가령 거슈윈의 <쿠바 서곡>에서는 빅 밴드 사운드가, 조지 앤타일의 <재즈 교향곡>에서는 스트라빈스키를 연상시키는 모던함이 들린다. 그러나 이날의 핵심은 찰스 아이브스의 의미심장한 교향곡 4번과 번스타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에 나오는 춤곡들이다. 이 곡들은 음악적 혁신과 폭발적 생동감이 미국적으로 융합된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잉고 메츠마허

피에르 로랑 에마르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