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3월23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헬무트 라헨만
    <나의 선율>, 호른 여덟 대와 관현악을 위한 음악 (41 분)

    슈테판 도어 호른, 스테판 드 르발 제지에르스키 호른, 게오르크 슈레켄베르거 호른, 세라 윌리스 호른, 안드레이 주스트 호른, 클라우스 발렌도르프 호른, 토마스 요르단스 호른, 마리 루이제 노이네커 호른

  • 로베르트 슈만
    교향곡 2번 다장조 op. 61 (44 분)

  • 무료

    인터뷰
    세라 윌리스의 헬무트 라헨만 인터뷰 (17 분)

베를린 시절의 사이먼 래틀에게 현대음악에 대한 거침없는 탐구는 전통 레퍼토리의 지속적인 작업만큼이나 중요했다. 이번 음악회 역시 이 두 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 먼저 악기의 다채로운 음향이 유감없이 펼쳐지는 여덟 대의 호른을 위한 헬무트 라헨만의 <나의 선율>이 흘러 나오고, 정열적으로 약동하는 슈만 교향곡 2번이 마지막을 장식한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