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경의 슈만과 라헨만

베를린 시절의 사이먼 래틀에게 현대음악에 대한 거침없는 탐구는 전통 레퍼토리의 지속적인 작업만큼이나 중요했다. 이번 음악회 역시 이 두 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 먼저 악기의 다채로운 음향이 유감없이 펼쳐지는 여덟 대의 호른을 위한 헬무트 라헨만의 <나의 선율>이 흘러 나오고, 정열적으로 약동하는 슈만 교향곡 2번이 마지막을 장식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