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페트렌코의 차이콥스키 <이올란타>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마지막 오페라 <이올란타>는 섬세하고 동화 같고 다의적이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눈 먼 공주인데, 그녀는 사랑을 통해 시력을 되찾는다. 19세기 오페라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해피 엔딩이다. 이를 위해 차이콥스키는 프랑스 오페라를 향한 그의 사랑이 엿보이는 서정적인 음악을 작곡했다. 키릴 페트렌코와 아픈 소냐 욘체바를 대신해 무대에 오르는 아스믹 그리고리안 덕에 부당하게 잊혔던 값진 보석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아스믹 그리고리안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