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키릴 페트렌코

상임지휘자 (2019- )

키릴 페트렌코는 2019/20 시즌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의 상임지휘자이자 예술 감독이다. 시베리아의 옴스크에서 태어난 그는 그곳에서 교육을 받기 시작했고 이후 오스트리아에서 공부를 계속했다. 마이닝겐과 베를린 코미셰 오퍼의 수장으로 활동하며 오페라 분야에서 지휘 경력을 쌓았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는 바이에른 국립 오페라 극장의 음악총감독이었다.

그는 또한 빈 슈타츠오퍼, 런던 코벤트 가든, 파리 국립 오페라 극장,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오페라 무대에 게스트로 초청받았을 뿐 아니라 빈, 뮌헨, 드레스덴, 파리, 암스테르담, 런던, 로마, 시카고, 클리블랜드, 이스라엘의 주요 오케스트라도 지휘했다. 베를린 필하모닉에는 2006년에 데뷔했으며 그때부터 오케스트라와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발전시켰다. 여기에는 취임 음악회 때 선보인 베토벤 교향곡 9번 같은 고전 낭만주의 핵심 레퍼토리가 포함된다. 요제프 수크나 에리히 볼프강 코른골트처럼 부당하게 잊힌 작곡가들도 키릴 페트렌코의 또 다른 관심거리였다. 페트렌코는 이외에도 러시아 작품에 관심을 기울였고, 특히 최근 선보인 차이콥스키의 오페라 〈마제파〉, 〈이올란타〉, 〈스페이드의 여왕〉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다음 라이브 공연

7개 모두 보기

공연

49개 모두 보기

영상

인터뷰

33개 모두 보기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