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스 메켈레의 차이콥스키와 쇼스타코비치

격정적이고 환상적이고 힘이 넘친다. 언론에서는 클라우스 메켈레를 이렇게 칭송했다. 이 핀란드 지휘자는 젊은 나이에도 세계 무대에서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 그가 베를린 필하모닉 데뷔를 위해 두 개의 6번 교향곡을 준비했다.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봄, 기쁨, 젊음”의 분위기를 전달하려 했고, 차이콥스키는 <비창> 교향곡에서 갈망 어린 우울함을 불러냈다.

베를린 필하모닉

클라우스 메켈레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