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스 넬슨스의 브루크너 교향곡 7번

피아니스트 우치다 미츠코는 현대음악의 방향을 제시한 아널드 쇤베르크의 피아노 협주곡에서 “가벼움, 명료함, 슬픔”을 발견했다. 그녀에게 이 협주곡은 쇤베르크에게서 싹터 난 빈 음악 문화에 대한 오마주이다. 안톤 브루크너의 장엄한 교향곡 7번은 이 전통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이다. 젊은 세대의 브루크너 전문가인 안드리스 넬슨스가 지휘를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리스 넬슨스

우치다 미츠코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