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치다 미츠코와 사이먼 래틀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4번에서는 작곡가의 이례적인 면모가 드러난다. 위풍당당하거나 영웅적이지 않으며, 사색적이고 섬세하고 부드러운 베토벤이다. 언론에 따르면, 우치다 미츠코는 이런 감정 세계를 “전력을 다하는 긴장감에서 벗어나 건반 속으로 꿈꾸며 빠져들듯” 감동적으로 전해준다. 사이먼 래틀은 그 밖에도 열정적인 피날레 덕에 인기가 많은 잔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2번을 지휘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우치다 미츠코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