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리게티, 치머만, 마르티누

죄르지 리게티는 가톨릭 진혼 미사에서 영감을 받아 20세기의 위대한 합창곡을 작곡했다. 그의 레퀴엠과 관현악곡 <환영>은 흥미로운 음향 언어를 들려준다. 이번 음악회의 지휘는 사이먼 래틀 경이 맡았다. 레퀴엠 작곡과의 은밀한 연관을 드러내는 다른 작곡가들의 작품, 베른트 알로이스 치머만의 <우부 왕의 저녁을 위한 음악>과 보후슬라프 마르티누의 비올라 협주곡(협연자: 아미하이 그로스)도 연주된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아미하이 그로스

마케다 모네

도나시엔느 미셸 단사크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