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쿠스 바이트만의 초상

마르쿠스 바이트만은 <베를린 필하모닉의 연주자들> 시리즈에 처음으로 등장하는 바순 주자이다. 바이트만은 1997년 베를린 필하모닉에 합류했지만, 그 전부터 이미 카라얀 아카데미의 장학생이었다. 이번 영상에서 그는 목관악기 중 가장 저음인 바순의 특징과 까다로운 리드의 제작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 밖에도 벨라 버르토크의 <관현악 협주곡> 같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레퍼토리나 사진에 대한 남다른 열정에 대해서도 들려준다.

감독 : 트로벤 야콥센 (2019)

마르쿠스 바이트만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