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과 고백: 클래식 음악의 정체성

"나는 누구인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고 어떤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이런 질문을 던지는 사람이 우리만은 아니다. 모차르트나 베토벤 같은 작곡가들도 자신들의 작품에서 이 문제를 탐색했다. 2022/23 시즌 프로그램은 정체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는 이번 시즌 첫 곡으로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7번을 선택했다. 이 곡을 비롯해 세상에서 개인의 역할을 다양한 방식으로 포착해 낸 여러 작품을 추려 이번 플레이리스트를 구성했다.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