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마리스 얀손스

지휘자

베를린 필하모닉의 다섯 번째 명예회원으로 선정되었을 때, 라트비아의 지휘자 마리스 얀손스는 “큰 기쁨이고 영광”이라고 했다. 그의 75번째 생일 직후인 2018년 1월의 일이었다. 양측이 모두 만족스러워한 한결같고 강렬한 이 협업은 47년 전에 시작했다. 젊은 얀손스가 베를린의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재단이 주최한 지휘 콩쿠르에서 수상하고 두각을 드러낸 이후였다.

리가의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난 얀손스는 수년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기본적인 교육을 받았고, 빈으로 건너가 전설적인 한스 스바로프스키의 지휘 클래스에서 공부를 계속했다. 그 이후 오슬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20년 넘게 이끌었고, 런던과 피츠버그를 거쳐 2003년부터는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과 합창단의 상임지휘자로 있었다. 여기에 추가로 2004~2015년에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까지 맡는 바람에, 그는 한동안 두 개의 최정상 앙상블을 동시에 이끌어야 했다. 준비작업이 철저하고 누구에게나 친절하기로 소문난 얀손스는 많은 음반을 발매했고, 그 중에는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과 함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5개와 베토벤 교향곡 전곡을 녹음한 것도 있다. 특히 후자는 베토벤 교향곡에 현대곡을 나란히 배치하여 멋진 대조를 이루게 한 매력적인 음반이다.

공연

14개 모두 보기

영상

인터뷰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