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스 얀손스와 트룰스 뫼르크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는 교향곡 10번으로 스탈린 시대의 공포를 적나라하게 표출했다. 특히 광적이고 무자비한 2악장은 독재자의 초상으로 쓰인 것이다. 이번 음악회의 지휘를 맡은 마리스 얀손스는 그 유명한 레닌그라드 쇼스타코비치의 전통을 계승한 최고의 쇼스타코비치 해석자 중 하나로 손꼽힌다. 앙리 뒤티외의 아름다운 첼로 협주곡에서는 독주자 트룰스 뫼르크를 만날 수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마리스 얀손스

트룰스 뫼르크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