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스 얀손스와 다닐 트리포노프의 슈만 피아노 협주곡

2018년1월27일

베를린 필하모닉
마리스 얀손스

다닐 트리포노프

  • 로베르트 슈만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op. 54 (34 분)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 프레데리크 쇼팽
    첼로 소나타: 라르고 (알프레드 코르토 편곡) (6 분)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6번 가장조 (64 분)

  • 무료

    인터뷰
    라파엘 하에거의 마리스 얀손스 인터뷰 (18 분)

  • 무료

    인터뷰
    마리스 얀손스, 베를린 필하모닉 명예회원으로 위촉 (12 분)

낭만주의 레퍼토리의 해석자로 정평이 난 마리스 얀손스는 그 시대의 폭넓은 음악적, 감정적 스펙트럼을 온전히 보여준다. 슈만의 열광적인 피아노 협주곡에서 광폭한 기교를 선보이는가 하면, 브루크너 교향곡 6번에서는 종교적으로 심오한 웅장함을 드러낸다. 피아노 협연자는 감각적인 기교를 섬세하고 완숙한 표현력과 결합시킬 줄 아는 다닐 트리포노프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