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상프로방스 페스티벌에서 사이먼 래틀이 지휘한 <신들의 황혼>

바그너의 <신들의 황혼>에서는 세상의 몰락을 경험할 수 있다. 여기서는 실내악풍의 장면에서도 다채로운 뉘앙스의 감정들이 펼쳐진다. 2009년 엑상프로방스 페스티벌에서 사이먼 래틀은 이 강렬한 작품을 탁월한 가수 앙상블과 함께 선보였다. 특히 베를린 필하모닉과 지휘자에게 갈채가 쏟아졌다. “사람들은 숨구멍 하나까지 섬세하게 스며드는 음향의 향연에 압도당했다.” ('르 피가로')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벤 헤프너

카타리나 달라이만

안네 소피 폰 오터

© 2009 Bel Air Media, Festival d’Aix-en-Provence, Mezzo, NHK in collaboration with France Télévisions, Centre National de la Cinématographie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