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 후: 첼리비다케의 베를린 필하모닉 귀환

1992년3월31일

베를린 필하모닉
세르지우 첼리비다케

  •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7번 마장조 (95 분)

1946년 전후의 파란만장했던 시기, 청년 세르지우 첼리비다케는 6년 동안 필하모닉의 지휘자로 초빙되는 대단한 행운을 거머쥐었다. 그로부터 38년이 지난 1992년, 그 영광의 장소로 그가 다시 돌아왔다. 브루크너 교향곡 7번의 강렬한 연주에서 정점을 이뤘던 그 감정을 다시금 접할 수 있었다. 그것은 베를린 필하모닉 역사의 결정적 순간이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