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그리모와 투간 소키예프의 라벨 피아노 협주곡

모리스 라벨의 피아노 협주곡 사장조는 그 자체로 하나의 우주다. 여기에는 스트라빈스키풍의 엄격함과 부드러운 칸틸레나를 비롯해 재즈에 대한 암시도 들어있다. 2009년 엘렌 그리모는 감정을 실어 자신 있게 이 작품의 다양한 면모를 조명했다. 이날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한 지휘자 투간 소키예프는 마지막 곡으로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우울한 교향곡 2번에 전념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투간 소키예프

엘렌 그리모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