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빈 메타와 머레이 페라이어가 함께한 베토벤과 슈만 작품들

그것은 “성공적인 귀환”이었다. 2009년 머레이 페라이어가 11년만에 베를린 필하모닉과 함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연주했을 때의 언론 평이다. 지휘자 주빈 메타는 이 외에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가정 교향곡>을 선보였다. 부부 싸움과 아이 울음소리를 포함해 집안에서 벌어지는 가족의 일상을 음향으로 탁월하게 그려낸 이 교향곡은 작곡가의 이례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머레이 페라이어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