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레이 페라이어와 사이먼 래틀의 슈만 피아노 협주곡

2012년4월14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머레이 페라이어, 케이트 로열, 크리스티안 게르하허, 베를린 방송 합창단

  • 루치아노 베리오
    소프라노와 악기들을 위한 <에 보> (6 분)

    바르바라 킨트 소프라노

  • 로베르트 슈만
    <밤의 노래> op. 108 (9 분)

    베를린 방송 합창단 합창, 사이먼 홀지 연습코치

  • 로베르트 슈만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op. 54 (35 분)

    머레이 페라이어 피아노

  • 루치아노 베리오
    메조소프라노와 다섯 연주자를 위한 <오 왕이여> (6 분)

    케이트 로열 소프라노

  • 가브리엘 포레
    레퀴엠 미사 라단조 op 48 (1900년 판본) (41 분)

    케이트 로열 소프라노, 크리스티안 게르하허 바리톤, 베를린 방송 합창단 합창, 사이먼 홀지 연습코치

  • 무료

    인터뷰
    머레이 페라이어에게 듣는 음악에 대한 그의 생각과 느낌 (17 분)

이번 로베르트 슈만의 피아노 협주곡 해석에서도 볼 수 있듯이, 머레이 페라이어는 위대한 피아노의 시인들 중 한 사람이다. 그는 이 협주곡의 특징인 자유로이 흐르는 선율, 온화한 속삭임, 낭만적인 열광을 탁월하게 구현해 낸다. 밝은 느낌의 부드러운 장례미사인 가브리엘 포레의 <레퀴엠>도 그에 못지 않게 섬세한 작품이다. 사이먼 래틀이 베를린 필하모닉과 베를린 방송 합창단을 지휘한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