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빈 메타와 예핌 브론프만

주빈 메타와 예핌 브론프만은 오랜 동반자이다. 이번 무대에서 두 사람은 벨러 버르토크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을 들려준다. 주빈 메타는 이외에도 이 세상의 고통을 묘사하면서도 결국은 삶의 기쁨을 노래하는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4번을 지휘한다. 제일 먼저 슈만의 <게노베바> 서곡이 낭만적인 음악회의 시작을 알린다. 음악회 시작 30분 전에 특별 안내 프로그램이 제공됩니다.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예핌 브론프만

© 2023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