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메 예르비가 지휘하는 슈트라우스의 <돈 후안>과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4번

2010년12월11일

베를린 필하모닉
네메 예르비

아나톨리 코체르가, 올가 미키텐코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4번 사단조 op. 135 (53 분)

    아나톨리 코체르가 베이스, 올가 미키텐코 소프라노

  •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돈 후안> op. 20 (22 분)

  • 표트르 차이콥스키
    <리미니의 프란체스카> op. 32 (29 분)

  • 표트르 차이콥스키
    <호두까기 인형> op.71 중 꽃의 왈츠 (9 분)

  • 무료

    인터뷰
    스탠리 도즈의 네메 예르비 인터뷰 (17 분)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14번은 아주 특별한 작품이다. 음향적으로 제한된 재료만으로 죽음을 그려내는데, 어떤 종류의 파토스도 거부하기 때문에 더욱 더 절박하게 다가온다. 네메 예르비의 이 연주에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돈 후안>과 차이콥스키의 <리미니의 프란체스카>도 포함되어 있다. 이 두 작품 역시 죽음을 주제로 삼고 있지만 화려한 관현악법이 구사된다는 점에서 쇼스타코비치 교향곡과는 대조적이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