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에서 네메 예르미와 야니너 얀선이 함께한 “동방의 밤”

베를린 필하모닉이 2006년 시즌을 마무리하고 여름 휴가에 들어가는 마지막 발트뷔네 야외 음악회의 모토는 ‘천일야화’였다. 자기 삶을 이야기로 풀어내는 세헤라자데, 교활한 알라딘, 매혹적인 타이스 같은 동방의 유명한 동화 속 인물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지휘자 네메 예르비와 함께 탁월한 바이올리니스트 야니너 얀선이 초대되었는데, 이번 음악회는 그녀의 베를린 필하모닉 데뷔무대였다.

베를린 필하모닉

네메 예르비

잉에비에르그 코스모

마리타 솔베르그

야니너 얀선

© 2006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