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틸레만, 르네 플레밍, 토머스 햄프슨이 함께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밤

크리스티안 틸레만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음악에서 자신은 “상호배타적으로 보이는 두 가지, 투명함과 황홀감의 균형”을 시도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2011년 슈트라우스의 밤은 이 균형이 얼마나 멋지게 실현되는지 보여준다. 화려한 관현악 가곡들과 우아한 오페라 〈아라벨라〉의 발췌곡에서는 객원 연주자 르네 플레밍과 토머스 햄프슨이 노래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크리스티안 틸레만

르네 플레밍

토머스 햄프슨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아티스트

크리스티안 틸레만 지휘자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작곡가
르네 플레밍 소프라노
토머스 햄프슨 바리톤

사용자 맞춤 추천 영상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