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지휘하는 ‘프랑스풍’ 음악회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이끄는 이번 프랑스 프로그램은 부드럽고 열정적이다. 메조소프라노 소피 코슈가 노래하는 에르네스트 쇼송의 황홀한 연가곡 <사랑과 바다의 시>에 이어, 드뷔시의 하프와 현악기를 위한 우아한 춤곡들이 연주된다. 음악회는 가브리엘 포레의 부드럽고 매력적인 레퀴엠에서 절정에 이른다. 내세에 대한 낙관적 비전을 감동적으로 전하는 작품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크리스티안 틸레만

소피 코슈

마리 피에르 랑글라메

베를린 방송 합창단

크리스티아네 카르크

아드리안 에뢰드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