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레즈와 스트라빈스키의 만남

피에르 불레즈는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음악 해석의 기준점이 되었다. 2010년 이 음악회에서 그는 이 노장의 동료에게 이중으로 경의를 표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스트라빈스키의 오페라 <나이팅게일>의 지휘자로서, 또 다른 한편으로는 스트라빈스키를 기리며 쓴 <…고정된 폭발…>의 작곡가로서. 플루트 주자 에마뉘엘 파위와 소프라노 바버라 해니건이 독주자로 나선다

베를린 필하모닉

피에르 불레즈

에마뉘엘 파위

바버라 해니건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