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포기와 베스>

푸치니 오페라처럼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불후의 선율, 박진감 넘치는 “거리의 삶”. 조지 거슈윈의 <포기와 베스>는 음악극적 깊이와 오락적 요소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작품이다. 2012년 9월 사이먼 래틀이 지휘한 이 작품은 “비할 데 없는 특별한 이벤트”였다는 평을 받았다. 윌러드 화이트와 라토니어 무어를 비롯한 최상급 가수들이 노래를 불렀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윌러드 화이트 경

라토니아 무어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