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묜 비치코프의 슈트라우스와 슈베르트

2014년 6월 이 음악회로 베를린 필하모닉과 세묜 비치코프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탄생 150주년을 축하했다. 프로그램은 교향악적 희비극의 전형인 <돈키호테>였는데, 브뤼노 들르프레르와 마테 쉬치가 독주자로 참여했다. 혼재된 감정은 음악회의 후반부에도 존재했다. 프란츠 슈베르트의 <그레이트> 교향곡은 아름다움과 심연 사이를 자유자재로 넘나든다.

베를린 필하모닉

세묜 비치코프

마테 쉬치

브뤼노 들르프레르

© 2014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